작년 24㎍/㎥ 지하철 초미세먼지, 올해 40㎍/㎥로..3,334억 저감 대책 효과 의문

지하철 환기설비 노후율 79%... 환기설비 개량 역사는 '미세먼지 수치' 대폭 개선

박찬호 | 기사입력 2023/11/16 [15:04]

작년 24㎍/㎥ 지하철 초미세먼지, 올해 40㎍/㎥로..3,334억 저감 대책 효과 의문

지하철 환기설비 노후율 79%... 환기설비 개량 역사는 '미세먼지 수치' 대폭 개선

박찬호 | 입력 : 2023/11/16 [15:04]

 

 소영철 서울시의원(국민의힘·마포2) 


소영철 의원 “고비용 저효율 사업 정리하고 효과 검증 대책에 선택과 집중할 때”

 

지난해 24.0㎍/㎥까지 떨어졌던 지하철 초미세먼지 수치가 올해 40.5㎍/㎥로 다시 수직 상승한 가운데, 지하역사 250곳 가운데 197개 역, 79%의 환기설비가 법정 내구연한 20년을 넘은 노후 설비였다.

 

지하철 1~8호선 역사 중 월평균 초미세먼지 수치가 1년 내내 법정 기준치(50㎍/㎥)를 넘어선 역사는 34곳에 달했고, 1호선은 노선 평균이 법정 기준치를 초과했다. 종각역은 일평균 최고 수치가 617.1㎍/㎥까지 치솟기도 했다.

 


그동안 서울시와 환경부,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공기질 개선을 위해 투입한 돈이 3,334에 달했지만 확실한 저감 대책 효과는 없었지만 노후 환기설비 개량은 현저한 저감 효과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의회 소영철(국민의힘·마포2) 의원은 16일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3월 환기설비가 개량된 미아역과 쌍문역은 같은 해 2월 각 152.6㎍/㎥, 152.8㎍/㎥의 초미세먼지 수치를 보였으나, 올해 2월에는 49.5㎍/㎥, 44.5㎍/㎥로 개선됐다고 밝혔다.

 

올해 초 개량된 이촌역, 일원역, 안국역, 녹번역도 작년 8월 대비 올해 같은 달 각 ▲111.5㎍/㎥ → 37.3㎍/㎥ ▲61.6㎍/㎥ → 32.4㎍/㎥ ▲55.1㎍/㎥ → 20.4㎍/㎥ ▲54.3㎍/㎥ → 27.0㎍/㎥로 개선됐다. 이 외에도 모든 개량 역사에서 비슷한 저감 효과가 나타났다.

 

그러나 설비 교체는 제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당초 28개 역사를 목표로 수립했던 개량 계획은 고작 14곳만 착공까지 이어졌다. 서울교통공사는 앞으로 5년간 44개 역사의 환기설비를 교체할 계획이지만, 재정난을 겪는 공사의 여건을 고려하면 또다시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영철 의원은 “공기청정기, 터널 전기집진기, 살수배관 설치 등 사실상 효과가 없거나 매우 미미하다고 결론 난 저감 대책들에 여전히 수백억의 예산 계획이 잡혀 있다”며 “향후 고비용 저효율 사업을 정리하고 노후 환기설비 개량과 같이 성과가 검증된 대책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