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숙박·목욕·세탁업소 ‘공중위생서비스 평가’ 실시

대상업소 355곳 전수조사 후 평가등급 홈페이지 공표

김태훈 | 기사입력 2024/06/05 [15:31]

안양시, 숙박·목욕·세탁업소 ‘공중위생서비스 평가’ 실시

대상업소 355곳 전수조사 후 평가등급 홈페이지 공표

김태훈 | 입력 : 2024/06/05 [15:31]

 

 안양시청 전경   (사진=안양시)

 

최대호 시장 “위생상태 등 지속적 지도·관리…안전한 공중 위생환경 조성에 최선”

 

안양시가 6월 12일부터 7월 5일까지 관내 숙박업, 목욕장업, 세탁업을 대상으로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를 실시한다.

 

5일 안양시에 따르면, 공중위생서비스 평가는 업소의 위생관리 수준을 제고하고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해 업종별로 2년마다 실시되고 있다. 

 

올해 평가대상은 관내 숙박업 159곳, 목욕장업 32곳, 세탁업 164곳으로 총 355곳이다. 안양시는 공정한 평가를 위해 민간인으로 구성된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을 관계 공무원과 함께 평가반으로 구성했다.

 

평가반은 영업소에 대한 일반 현황, 공중위생관리법 준수사항, 공중위생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한 권장 사항 등 3개 영역에 대해 업종별 30~44개 항목을 현지조사 및 평가한다.

 

안양시는 평가 후 최종점수가 100점 만점에 90점 이상이면 최우수업소(녹색등급), 80점 이상 90점 미만이면 우수업소(황색등급), 80점 미만인 경우는 일반업소(백색등급)로 등급을 부여하고, 이를 홈페이지에 공표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공중위생 서비스 평가를 통해 공중위생업소들이 자율적으로 시설환경을 개선하고 서비스를 제고하도록 유도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위생‧서비스 수준 향상을 도모하고, 지속적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중 위생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