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정비창 부지 일대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계획위원회 심의통과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사전절차 완료한 후 7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고시 예정

송완섭 | 기사입력 2024/06/07 [10:35]

용산정비창 부지 일대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계획위원회 심의통과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사전절차 완료한 후 7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고시 예정

송완섭 | 입력 : 2024/06/07 [10:35]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및 토지이용계획도  (자료=서울시)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안)···제8차 도시계획위원회 통과

 

서울시가 용산정비창 부지 일대에 대한 개발계획을 확정했다.

 

서울시는 제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7일 밝혔다.

 

그동안 서울시와 사업시행(예정)자인 코레일·SH공사는 지속적인 협의 및 MP단, 분야별 전문가 논의를 거쳐 개발계획(안)을 마련하고 주민공람, 관계기관 협의 등 개발계획 결정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토지이용계획 및 기반시설계획 등 개발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본격적인 추진 발판을 마련했으며, 향후 실시계획인가 단계에서 지구단위계획 등 도시관리계획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사업시행으로 교통량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교통시설 공급 및 선제적 교통수요관리를 통해 현재 교통 서비스수준을 유지하는 교통개선대책(안)도 마련했다. 

 

사업지 주변 및 외곽부 도로개선, 대중교통 기능 개선 등 광역교통개선대책(안)을 마련했으며, 국토교통부 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 예정이다. 향후, 교통영향평가 등을 통해 교통처리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하고, 용산국제업무지구에 적용 가능한 교통수요관리 및 교통체계정비 방안을 마련하여 대중교통 수단분담률을 70%까지 상향한다.

 

또한, 용산국제업무지구는 국내·외 개발사례 등을 고려하여 총 20개 획지(획지당 평균 1만5천㎡)로 계획했으며, 글로벌기업과 해외자본 유치를 위한 수요맞춤형 유치 전략 수립을 통해 획지규모를 유연하게 조정하여 미래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구역의 주된 용도에 따라 ▴국제업무 ▴업무복합 ▴업무지원, 3개 존으로 구분하되 국제업무지구의 실질적 성장을 견인할 ‘국제업무존’은 기존 용도지역 제3종일반주거에서 ‘중심상업지역’으로 상향한다.

 

특히, ‘국제업무존’은 획지를 분양받은 민간이 창의혁신 디자인을 제안하면 도시혁신구역 또는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을 통해 최대용적률 1,700%까지 고밀개발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수정가결”된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특별계획구역, 용도지역 변경내용을 반영하여 금년 7월에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을 고시할 예정이며, 2025년 실시계획인가 및 기반시설 착공을 목표로 차질없이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