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6월 11일 예약부터 2자녀 가구 이용료 30% 감면

주중 객실 30%, 야영시설 20%, 주말 객실과 야영시설 이용료 각 10%씩 할인

김태훈 | 기사입력 2024/06/10 [09:55]

국립자연휴양림, 6월 11일 예약부터 2자녀 가구 이용료 30% 감면

주중 객실 30%, 야영시설 20%, 주말 객실과 야영시설 이용료 각 10%씩 할인

김태훈 | 입력 : 2024/06/10 [09:55]

 

 

산림청은 오는 11일부터 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감면기준이 3자녀에서 2자녀 가정으로 완화된다고 밝혔다.

 

기존 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혜택은 19세 미만 자녀를 3인 이상 둔 가정에 적용됐으나 최근 출산인구 감소 및 가족구성원 수 변화 등을 고려해 다자녀 기준을 2자녀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2자녀 가구가 국립자연휴양림을 이용할 경우 입장료가 면제되며 시설이용요금은 주중에는 객실 30%, 야영시설 20%, 주말에는 객실과 야영시설 이용료를 각 10%씩 할인받을 수 있다.

 

주중 기준 객실 ‘숲속의 집’ 4인실을 예약할 경우 이용요금은 45,000원에서 31,500원으로, 주말‧성수기에는 82,000원에서 73,800원으로 할인된다.

 

다자녀 가구 혜택은 산림휴양 통합플랫폼 ‘숲나들e’를 통해 받을 수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이번 다자녀 가구 기준 완화로 국민의 산림휴양서비스 이용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규제개선을 통해 더 많은 국민이 산림휴양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