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환경교육 방안 모색’ 시민 원탁토론회 개최

탄소중립 실천 교육 및 안양시 환경문제, 환경교육 분야 모색

오양택 | 기사입력 2024/06/11 [16:36]

안양시, ‘환경교육 방안 모색’ 시민 원탁토론회 개최

탄소중립 실천 교육 및 안양시 환경문제, 환경교육 분야 모색

오양택 | 입력 : 2024/06/11 [16:36]

 

 안양시는 11일 환경교육 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 대상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안양시)

 

최대호 시장 “계획 수립 단계부터 시민 참여…지속가능한 안양시 조성에 최선”

 

안양시는 11일 안양창업지원센터 9층 강당에서 환경교육 계획 수립을 위한 원탁토론회를 열고 주민 의견 수렴에 나섰다고 밝혔다.

 

토론회에는 시민, 학생, 학부모, 교사, 공무원, 환경전문가 등 다양한 계층의 50여명이 참여했다.

 

안양시는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환경교육 인식에 대한 기초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탄소중립 실천 교육을 진행했다. 박성근 우리마을디자인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이 '목재를 활용한 생활 속 탄소중립'을 주제로 탄소중립 실천 방안을 소개했다.

 

토론은 1부에서 ▲지구적 환경문제에 대한 우려 ▲현재 안양시 환경에 대한 생각 ▲안양시의 주요 환경문제를, 2부에서는 ▲안양시 환경교육의 중요성 ▲환경교육 참여 의향 및 분야 ▲알아야 할 환경교육 분야 ▲안양시 환경정책의 키워드를 주제로 진행됐다.

 

안양시는 총 7개팀의 참여자들이 자유롭게 토의하고 다양한 의견들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도록 팀별 진행자와 기록자를 두고 시민들의 토론을 진행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들이 환경교육의 주체로서 계획 수립단계부터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면서 “도출된 의견을 안양시 환경교육계획에 적극 반영하고 지속가능한 안양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시는 지난해 12월 시민의 환경보전 실천 역량을 키우고 지속가능한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안양시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하고, 2025~2030년 안양시 환경교육 계획 수립 용역을 오는 9월까지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