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활용 아이디어 시민공모전’ 진행… 8월 20일~8월 23일까지 공모 접수

서울시, 활용성‧창의성‧공공성‧완성도 등 중점 고려해 선정, 수상작 10월 서울건축문화제 전시

박찬호 | 기사입력 2024/07/08 [14:50]

‘빈집 활용 아이디어 시민공모전’ 진행… 8월 20일~8월 23일까지 공모 접수

서울시, 활용성‧창의성‧공공성‧완성도 등 중점 고려해 선정, 수상작 10월 서울건축문화제 전시

박찬호 | 입력 : 2024/07/08 [14:50]

 

 

정책 아이디어, 건축물 디자인 등 2개 부문, 총 24작 선정해 상장‧상금 수여

 

서울시와 SH공사는 지역에 방치된 빈집을 매입해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 또는 마을주차장, 생활정원 등의 생활기반시설(생활SOC) 등으로 공급하고 있다. 

 

서울시가 SH공사와 함께 빈집 정비사업을 통해 매입한 ‘빈집 활용 아이디어 시민공모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빈집 활용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거나, 공원‧쉼터 등 생활기반시설 등 건축물 디자인 작품을 제출하면 된다.

 

빈집 활용 아이디어 공모전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8월 20일부터  8월 23일까지 ‘내 손안에 서울’, 서울주택도시공사에 공지된 참가신청서 등을 작성해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개인(1인) 또는 팀(2인 이하) 중 1개를 선택해서 참가할 수 있으며, 부문별 작품 1점까지 제출할 수 있다. 참가자는 SH공사가 소유·관리 중인 96개 빈집 부지를 대상으로, 아이디어 부문은 정책 아이디어를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 파일(슬라이드 10장 이내), 디자인 부문은 임대주택 또는 생활기반시설 조성 디자인(안)을 세로 A0 크기의 편집 원본 파일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수상작은 ▴활용성(실현 가능성) ▴창의성 ▴공공성 ▴완성도 등을 중점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공모 마감 후 1차 심사를 통해 우선 표절, 중복, 미완성 등의 부적합 작품을 제외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2차 심사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심사한다. 당선작은 오는 9월 20일 발표할 예정이다. 수상작은 공모 부문별 12개씩 총 24개 작품을 선정해 상장과 상금을 수여한다. 

 

서울시는 공모전 수상작을 ‘제16회 서울건축문화제’와 연계한 협력 전시 중 하나로 오는 10월에 개최될 예정인 서울건축문화제 기간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실장은 “시민들의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로 방치된 빈집이 재탄생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빈집 활용 공모전에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