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8월 16일 베르디와 푸치니 작품 감상 ‘누구나 클래식’ 개최

팬텀싱어2 우승팀 포레스텔라 테너 조민규 해설, 친근하고 즐거운 오페라 감상 도와

장승환 | 기사입력 2024/07/09 [16:13]

세종문화회관, 8월 16일 베르디와 푸치니 작품 감상 ‘누구나 클래식’ 개최

팬텀싱어2 우승팀 포레스텔라 테너 조민규 해설, 친근하고 즐거운 오페라 감상 도와

장승환 | 입력 : 2024/07/09 [16:13]

 

 

정치용 지휘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소프라노 이혜진, 테너 김승직의 고품격 무대

관객이 직접 티켓 가격을 정하는 ‘관람료 선택제’, 19일부터 예매 가능

 

8월, 오페라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곡가 베르디와 푸치니의 작품을 연이어 감상할 기회가 마련된다. 티켓가격도 관람객이 천원에서 만원까지 직접 결정해 예매하는 ‘관람료 선택제’를 도입했다.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8월 16일 오페라 작곡가 베르디와 푸치니의 대표작들을 만날 수 있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연 프로그램 1부에는 오페라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곡가 중 한 명으로 칭송받는 베르디의 작품을 선보인다. 대표작 <리골레토>와 <라 트라비아타>의 주요 아리아와 더불어 <아이다>의 ‘개선 행진곡’ 등이 연주된다. 

 

2부에서는 베르디를 잇는 이탈리아 오페라 계보의 완결자 푸치니의 작품들로 꾸며진다.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자주 공연되는 오페라 작품인 <라 보엠>, <토스카>, <투란도트>의 아리아와 듀엣 곡 등을 감상할 수 있다. 

 

클래식 대중화에 앞장서는 크로스오버 사중창 그룹 포레스텔라의 테너 조민규가 해설자로 나서 친근하고 즐거운 오페라 감상을 돕는다.

 

이번 공연의 지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명예교수이자 통찰력과 깊이 있는 연주를 펼치는 정치용이 맡는다. 리카르도 무티로부터 “지휘자의 요구에 민첩하게 반응하는 오케스트라”라는 극찬을 받은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정치용 지휘자와 호흡을 맞춘다. 성악가로는 독일 쾰른 국제음악콩쿠르를 우승한 소프라노 이혜진, 제네바 국제 콩쿠르 1위 없는 3위를 수상한 테너 김승직이 무대에 오른다. 

 

세종문화회관 ‘누구나 클래식’은 2024년부터 관객이 자신의 티켓 금액을 결정해 예매할 수 있는 ‘관람료 선택제’를 최초 도입, 운영하고 있다. 관객들은 최소 천원부터 최대 만원까지 티켓 금액을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다.  

 

8월 누구나 클래식 공연 또한 서울시 약자와의 동행 정책의 일환으로 좌석의 일부를 문화소외계층에게 우선 배정하는 행복동행석을 운영한다.  일반 시민 관람 신청은 7월 19일 14시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세종문화회관은 서울 시민 누구나 부담 없이 고품격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문화예술의 행복한 동행을 계속 이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