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22년까지 주택 11만 4천호 공급한다

정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발표

이현식 | 기사입력 2020/11/19 [13:23]

국토부, 2022년까지 주택 11만 4천호 공급한다

정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발표

이현식 | 입력 : 2020/11/19 [13:23]

 

월간 주택종합 전세가격 상승률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에 주택 11만 4천호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1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2022년까지 전국에 11만4천호(수도권 7만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최근 전세가격 상승 원인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 현재 전세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단기간 공급확대라고 봤다.


이에 정부는 신축 위주 단기 집중 공급을 추진한다. 특히 2021년 상반기까지 총 공급 물량의 40% 이상인 전국 4만9천호, 수도권 2만4천호를 집중 공급한다는 목적이다.


정부는 22년까지 총 11만 4천호(수도권 7만호)를 추가 공급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LH 등이 3개월 이상 공실인 공공임대 3만9천호(수도권 1만6천호)를 신속히 공급하고, 남은 공실은 전세로 전환해 금년 12월말 입주자 모집, 내년 2월까지 입주시킨다.


신축매입 약정 7천호(수도권 6천호)와 공공 전세 주택 3천호(수도권 2천5백호)도 내년 상반기 중 공급한다.


또한 내년 하반기에는 공실 상가·오피스·숙박시설 리모델링을 통한 2만6천호(수도권 1만9천호) 주거공간을 공급한다.


2022년에는 신축매입 약정 2만3천호(수도권 1만7천호), 공공 전세 주택 9천호(수도권 6천5백호), 공실 리모델링 7천호(수도권 5천호) 등 총 3만8천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한다.


정부가 이같은 대책을 내놨지만 전문가들의 반응은 회의적이다. 시장의 불안을 잠재우는 근본적인 대책이 아닌, 일시적인 대안에 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의 일상
메인사진
코로나로 사람은 없고 차만 보이는 장안동 중고자동차 매매단지앞
이전
1/16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