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선 트램 ‘패스트트랙’ 확정 ... 서울시, ‘설계시공일괄입찰’ 방식 승인

정진철 의원, 지역 명물로서 관광상품이 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 최선

이종성대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3:34]

위례선 트램 ‘패스트트랙’ 확정 ... 서울시, ‘설계시공일괄입찰’ 방식 승인

정진철 의원, 지역 명물로서 관광상품이 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 최선

이종성대기자 | 입력 : 2020/11/19 [13:34]

 

 정진철 시의원 (더불어민주당, 송파6)          ⓒ국토저널

 

10년을 넘게 끌어온 ‘위례선 트램’ 사업이 지난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최종 승인받은 데 이어, 서울시는 패스트트랙 방식인 ‘설계시공일괄입찰’, 일명 ‘턴키’방식으로 확정해서 공사기간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서울시의회 정진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6)은 서울시가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공사에 대한 대형공사 등의 입찰방법 심의를 위해서 지난 18일 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설계시공일괄입찰’방식으로 공사를 수행하기로 최종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서 실시설계와 공사를 일괄적으로 동시에 수행하여 공사기간을 ‘기타공법’에 비해 훨씬 앞당길 수 있게 됐다.

 

위례선 트램 사업은  ‘위례선 도시철도 기본계획’에 따라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노면전차(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으로 △5호선 마천역을 시작으로 위례신도시 단독주택 예정지, 위례중앙광장, 위례 트랜짓몰(중앙)을 거쳐 8호선·분당선 복정역까지 총 10개소 정거장을 연결하는 본선(4.7㎞) △위례 트랜짓몰(남측)을 경유해 현재 공사 중인 8호선 추가역까지 2개소 정거장을 잇는 지선(0.7㎞)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정진철 시의원은 “10년 넘게 끌었던 오랜 숙원사업이 송파주민들의 성원으로 확정됐고, 서울시에 지속적으로 요구한 대로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결정되어 공사일정을 단축할 수 있게 됐다”면서, “준공일정을 앞당기고 지역 명물로서 관광상품이 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위례선 트램 사업은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하반기 착공하여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의 일상
메인사진
코로나로 사람은 없고 차만 보이는 장안동 중고자동차 매매단지앞
이전
1/16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