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고가하부공간 활용 시범사업.. 결과와 과정을 시민과 공유하는 서울시

서울시, 시민 품으로 돌아온 6개 고가하부 사전예약 관람 및 온라인 전시

송완섭 | 기사입력 2021/02/19 [10:30]

혁신적인 고가하부공간 활용 시범사업.. 결과와 과정을 시민과 공유하는 서울시

서울시, 시민 품으로 돌아온 6개 고가하부 사전예약 관람 및 온라인 전시

송완섭 | 입력 : 2021/02/19 [10:30]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온라인·오프라인 전시를 병행하여 추진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지하3층 갤러리에서  2월 16일부터  4월 25일까지 전시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도심 속 이용이 저조한 고가하부 공간을 지역 커뮤니티 거점으로 조성하여 생활SOC모델을 확립하고자 기초조사를 실시하고 주변 도시구조와의 연계, 시민을 위한 생활SOC로서의 역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기본구상을 마련하고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적극적이고 실험적인 시도로 추진된 고가하부공간 활용사업은 2018년 4월 성동구 옥수 고가하부활용사업 <친환경 실내문화 공간>다락 옥수의 개관을 시작으로 시민들에게 본격적인 고가하부공간에 대한 활용을 제시하고 있다.

 

이후 <야외 휴게, 문화, 놀이, 체육의 개방형 공간>동대문구 이문 고가, <생활체육 중심 시민 복합문화공간>성북구 종암사거리 고가, <휴식을 주제로 하는 열린 시민 공간>용산구 한남1고가, <스마트도서관 중심의 시민 복합문화 공간>금천구 금천고가 등 5개의 고가하부 공공공간이 조성되었고, 노원구 노원역 고가 <공공시설물 디자인 및 노후 고가하부 경관 개선>의 설계가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연내 완료 예정에 있다.

 

시민들에게 새롭게 재탄생된 6개 고가하부 공공공간이 순차적으로 성공적인 개관을 함에 따라 시설을 친숙하게 소개하고자 기획 및 설계과정, 조성 및 운영 성과 등 지난 5년간 추진된 사업을 기록·정리하여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지하3층 갤러리3에서 지난 16일부터  4월 25일까지 두 달 간의 전시를 시작했다.

 

이번 전시는 공간별 구분을 두고 각기 다른 테마로 전시를 배치하여 다양하게 연출했다. 전시의 도입부에는 1:1 축척(Scale)의 대형 모형과 고가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배치하여 실감나는 전시 관람의 유도와 서울의 고가하부공간의 분포 현황, 공간 활용의 필요성, 유형 등을 소개했다.

 

전시 공간은 새롭게 변화된 6개 고가하부공간을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건축가 설명 영상, 시설별 도면과 전체 모형, 프로그램 운영 현황과 변화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사진 등을 전시하였다. 또한, 별도로 구획된 전시 공간에서는 고가하부의 변경 전, 후를 지역 주민들이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인터뷰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이곳에 전시된 6개의 고가하부 공간은 다양한 형태와 운영 프로그램 구상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공공공간으로 조성되었으며, 각기 특성에 따라 문화 공간, 생활체육 공간, 휴식 공간 등 도시쉼터로 다시 태어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틀에 박히지 않은 건축가들의 다양한 실험을 통해 우리의 기억 속에 음습함, 황량함, 지저분함으로 남아 있던 고가하부의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김태형 도시공간개선단장은 “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고가하부(고가하부를 즐기는 6가지 방법)’ 라는 주제로 만나는 이번 전시는 도시공간개선단에서 지난 5년간 다양한 기반시설 중 고가차도를 활용하여 시민들의 생활환경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성과이며, 앞으로 고가하부공간 활용사업이 시 전역으로 확산되어 시민들을 위한 더 많은 공공공간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바란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의 일상
메인사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현장
이전
1/19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