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판매 감소에도 작년 영업익 4.1조 흑자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과 신재생 투자확대

이종성 | 기사입력 2021/02/19 [15:47]

한전, 전력판매 감소에도 작년 영업익 4.1조 흑자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과 신재생 투자확대

이종성 | 입력 : 2021/02/19 [15:47]

 

한국전력 본사     ©국토저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작년 매출액 58.6조원, 영업이익 4.1조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연료비와 민간 발전서 전력구입비는 국제 연료가격 하락과 수요감소 등으로 6조원 감소했으며, 자회사 연료비의 경우는 유가 및 유연탄가 등 연료 가격 하락이 주요인으로 작용해 전년대비 3.5조원 감소했다전력구입비는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량이 2% 증가했으나 LNG, 유가 하락 등으로 전년대비 2.5조원 감소했다.전력판매량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장마기간 장기화로 인해 2.2% 하락했기에, 전기판매수익은 0.2조원 감소했다.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국제 연료가격 변동에 영향을 받는 연료비, 전력구입비와 별개로 영업비용의 약 37% 규모의 전력 공급비용에 대한 절감 노력을 추진했으며 약 4700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저금리 신규차입원 발굴과 차입금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이자비용을 전년대비 514억원도 절감했다.

 

또한, 사내 경영효율화를 통해 전력공급 비용을 절감해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최소화하고 이익개선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전기 판매량 1kWh당 전력공급비용(단위당 비용) 증가율을 2024년까지 연간 3% 이내로 관리하기 위해 연초부터 한전 자체 전력공급비용 TF’를 구성, 집행 효율성 제고와 수익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더 나아가 발전회사로 확대해서 발전부문 전력공급비용 관리를 위한 전력그룹사 협의체를 구성하고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영혁신위원회'를 통해 집행실적 점검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신재생 확대, 탄소중립 이행 등을 위해 망투자를 지속 추진해 나가며,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과 신재생 투자확대를 위한 자금조달 등 ESG 경영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의 일상
메인사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현장
이전
1/19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