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금지급확인시스템' 제휴 금융기관 8곳에서 10곳으로 확대

건설사업자의 금융기관 이용편의 증진

오양택 | 기사입력 2021/03/23 [08:53]

'대금지급확인시스템' 제휴 금융기관 8곳에서 10곳으로 확대

건설사업자의 금융기관 이용편의 증진

오양택 | 입력 : 2021/03/23 [08:53]

 

경기도청

 

앞으로 비수도권 지역 소재 건설사의 금융기관 선택 제한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최근 신협중앙회, 전북은행과 '대금지급확인시스템 신규 금융기관 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대금지급확인시스템은 원·하도급 대금, 자재·장비 대금, 노무비를 청구부터 지급까지 전 과정이 전산처리되고, 전용계좌로 대금을 지급함으로써 체불·늑장지급 등 부조리를 방지하고자 경기도가 2018년 9월부터 도입했다.

 

이 시스템 적용 대상은 경기도 및 산하기관, 6개 시군(수원, 성남, 광명, 시흥, 광주, 양평)이 발주하는 도급액 3천만원 이상, 공사기간 30일 초과인 공사다.

 

건설사는 자기 몫을 제외한 대금 인출이 제한되고 송금만 허용되며 노동자나 하도급사, 장비·자재업체는 대금 지급 처리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해 대금 체불이나 유용 등 불공정한 관행 근절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 총 2천994건 1조1천208억원의 공사계약을 처리했으며, 1만6천여건의 사용자 전화문의 응대로 시스템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했다.

 

기존에 농협, 신한, 우리, 기업, 하나, 새마을금고, 시티, 수협 등 8개사와 제휴했으나 이번 협약으로 전북은행과 신협중앙회가 추가됐다. 

 

이운주 공정건설정책과장은 "이번 협약으로 경기지역은 물론, 비수도권 지역 건설사업자의 금융기관 이용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정한 건설환경을 만들고 지역 건설사의 불편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