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선 우선협상대상자로 서부도시철도주식회사(두산건설) 지정

우형찬 위원장, 앞으로 강북횡단선, 목동선 등 다른 경전철 사업도 적극 추진

김성 | 기사입력 2021/05/31 [17:58]

서부선 우선협상대상자로 서부도시철도주식회사(두산건설) 지정

우형찬 위원장, 앞으로 강북횡단선, 목동선 등 다른 경전철 사업도 적극 추진

김성 | 입력 : 2021/05/31 [17:58]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 서울 은평구 새절역(6호선)~여의도~관악구 서울대입구(2호선)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위원장 우형찬, 더불어민주당, 양천3)는 31일 우선협상대상자 지정을 통해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의 본격 추진이 가시화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서울 은평구 새절역(6호선)~여의도~관악구 서울대입구(2호선)을 잇는
총 연장 16.2 km 구간에 정거장 16개소, 차량기지 1개소를 건설하는 도시철도 건설사업이다.

 

서울시는 빠른 시일 안에 협상단을 구성하여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착수할 예정이며, 협약이 체결되면 실시설계, 각종 영향평가, 실시계획승인 등 후속 절차를 조속히 추진하여 오는 2023년 착공할 계획이다.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서부선은 서북~서남권을 직결하는 도시교통 간선축 역할을 수행할 뿐 아니라 통행시간의 감소와 도로교통의 혼잡완화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여 서북권과 서남권 지역의 대중교통복지를 실현하는 데 큰 역할을 주도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국토교통부의 계획 승인 이후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등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인 강북횡단선과 목동선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어 조속한 시일 내에 착공 할 수 있도록 교통위원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2022.09.21] 시청앞 화단에 피어나는 가을꽃
이전
1/20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