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영업비밀 뒤에 숨은 화학물질사고, 안전관리 대책 마련해야”

충남, 2014년 이후 화학물질 사고 54건…원인은 안전기준 미준수, 시설결함이 대부분

염정열 | 기사입력 2021/10/12 [15:22]

양기대 의원 “영업비밀 뒤에 숨은 화학물질사고, 안전관리 대책 마련해야”

충남, 2014년 이후 화학물질 사고 54건…원인은 안전기준 미준수, 시설결함이 대부분

염정열 | 입력 : 2021/10/12 [15:22]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 행정안전위원회 )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 행정안전위원회)은 12일 충청남도 국정감사에서 화학물질사고 예방을 위한 충남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양기대 국회의원은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2014년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가 설치된 이후에도 54건의 화학물질 사고가 있었다”며 “사고 원인을 규명하여 재발방지대책을 세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충남도청이 양기대 의원실에 제출한 충남 화학물질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사고형태는 누출 45건, 화재 6건, 폭발 2건, 기타 1건 순이었다.

 

특히 충남의 화학물질 사고원인이 시설결함 21건, 안전기준 미준수 18건, 운송차량 15건 순으로 나타나 대부분이 업체 과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양기대 의원은 “한번의 과오가 대형 재난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화학물질 사고의 예방을 위해서는 사고 원인을 찾아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업들은 더이상 영업비밀 뒤에 숨지 말고 화학물질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