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둔 철도역장, ‘나무로 보는 철도 역사’책 펴내

한국철도, 김응기 방학역장 '나무가 있는 기차역' 발간

박찬호 | 기사입력 2022/06/29 [15:54]

퇴임 앞둔 철도역장, ‘나무로 보는 철도 역사’책 펴내

한국철도, 김응기 방학역장 '나무가 있는 기차역' 발간

박찬호 | 입력 : 2022/06/29 [15:54]

 


퇴임을 앞둔 한국철도 역장이 사라지는 간이역과 나무의 기록으로 철도 역사를 담아낸 책을 펴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간이역과 폐역 등 기차역을 상징하는 나무 이야기를 통해 철도 역사를 읽을 수 있는 ‘나무가 있는 기차역’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나무가 있는 기차역은 폐선이 된 가은선을 비롯해 태백선까지 남북으로 길게 뻗은 철길에 분포한 57개 역과 나무 이야기를 기록했다. 

 

역을 대표하는 나무의 유래와 식생, 전설과 사연을 에세이 형식으로 담아, 역에 얽힌 역사를 읽을 수 있는 인문서적이다. 

 

저자 김응기 방학역장은 1990년 철도청 공무원을 시작으로 수도권전철 역장을 거치며 2015년부터 전국 600여 개 역의 나무를 찾아다니며 연구했다. 32년의 철도 생활을 마무리하며 이번 달을 끝으로 임금피크제에 들어간다.

 

김응기 코레일 방학역장은 “잃어버리기 전에 소중한 우리 기차역과 나무의 기록을 글과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다”며 “철길의 뒤안길로 물러나며 평생 몸담은 철도 이야기를 간직하는 한그루 나무가 되고 싶은 마음으로 책을 썼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운영 중단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이전
1/22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