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충전소는 어디에 더 설치해야 할까?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수립 지원

국토지리정보원,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 발간

송승재 | 기사입력 2022/08/10 [11:23]

전기차충전소는 어디에 더 설치해야 할까?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수립 지원

국토지리정보원,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 발간

송승재 | 입력 : 2022/08/10 [11:23]

 


국토지리정보원은 2021년 국토조사를 통해 전 국토를 행정구역과 격자망으로 분석‧진단한 『2021년 국토조사』보고서와 『국토조사 국토지표 DB』를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국토조사』보고서는 인구, 사회, 토지, 경제, 생활, 복지 등 분야별 통계자료를 총 200여 종의 국토지표로 나타낸 것으로, 국민  생활과 밀접한 국토지표를 통해 국토변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국토조사는 100m 크기 격자단위 인구 분포 및 건물 데이터, 250m, 500m 격자 크기의 생활인프라 접근성에 관한 공간통계를 생산함에 따라 행정구역 변화에 구애받지 않고 지역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2021년 국토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인구과소지역을 500m 격자단위로 분석한 결과, 5인 이하가 거주하는 인구 과소지역이 전 국토의 14.3%로 2020년(14.1%)에 비해 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인구과소지역 비율을 살펴보면, 서울시가 3.76%로 가장 적었으며 강원도가 38.6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는 경상북도 봉화군이 전체 면적의 49.89%가 5인 이하 인구가 거주하고 있어, 인구과소지역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격자단위 인구 분포 변화를 분석하면 지자체의 총인구수 감소뿐 아니라 지역 내 인구감소 혹은 인구소멸 위험 등을 알 수 있다.

 

『2021년 국토조사』보고서는 국민 삶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교육, 문화, 체육, 보건, 교통 등 생활 필수시설의 이용 편의성을 분석한 결과도 담고 있다.

 

2021년 신규로 분석한 전기차충전소 이용의 편의성을 500m 격자로 분석한 결과, 전기차충전소 이용을 위해 이동해야 하는 거리(접근성)는 전국 평균 3.99km로 분석됐다.

 

시∙도별로는 서울시와 제주도의 전기차충전소 평균 접근성 거리가 각각 920m, 1.01km로 나타나 전기차충전소 이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는 생활권공원, 도서관, 병원, 종합병원, 지진옥외대피소, 소방서 등 우리 생활의 편의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25종의 시설에 대한 접근성 지표(평균 이동거리 및 서비스권역 내 인구 현황)를 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