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고속도로 2022년 평가 결과, 최우수 법인으로 '부산울산고속도로' 선정

국토교통부, 도로 안전성 향상, 졸음쉼터·휴게시설 개선 등 이용자 편의 증진

김성 | 기사입력 2022/09/05 [10:25]

민자고속도로 2022년 평가 결과, 최우수 법인으로 '부산울산고속도로' 선정

국토교통부, 도로 안전성 향상, 졸음쉼터·휴게시설 개선 등 이용자 편의 증진

김성 | 입력 : 2022/09/05 [10:25]

 


국토교통부는 5일 전국 19개 민자 고속도로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운영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민자고속도로 운영평가는 민자도로 이용자의 편의 및 안전성 향상, 도로관리 효율 증진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실시해오고 있다. 

 

평가 결과, 부산울산고속도로가 ‘최우수’ 민자 법인으로 선정됐으며, 인천대교·인천공항고속도로·수원광명고속도로 등 3개 고속도로가 ‘우수’ 법인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도로안전성, 이용편의성, 운영효율성, 도로공공성 4개 분야에 대해 도로, 교통, 회계분야 등 전문가들의 정량 및 정성 평가 결과를 종합 산출 했다.

 

적재불량 차량에 대한 합동단속 강화, 교통사고 및 재해 취약 구간 도로시설 개선 등으로 도로 안전성이 높아졌고, 졸음쉼터 및 휴게시설을 개선하는 등 이용자 편의성도 증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산울산고속도로(최우수 법인)은 영상 분석기술을 활용한 적재불량 단속 등 교통차단 통합관리시스템을 개발 및 운영하여 신기술을 활용한 자체적인 안전성 확보 노력이 돋보였다. 

 

국토부와 민자도로 관리지원센터는 운영평가 우수사례를 전체 민자 고속도로로 공유·확산하고 미흡사례는 조속히 개선하는 등, 사후관리를 강화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민자고속도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강욱 도로투자지원과장은 “국토부와 민자도로 관리지원센터가 매년 실시하고 있는 운영평가를 통해 민자 고속도로 법인의 전반적인 운영·관리 수준이 향상되고 있다”면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민자 고속도로를 만들기 위해 평가 제도를 보완하고 엄정한 관리·감독 기능을 강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