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천길, 합마르뜨, 장충단길 등 5개 골목상권, 서울대표 로컬브랜드로 집중 육성

(1년차)기반조성 →(2년차)자생력 확보→(3년차)지속가능 운영...상권별 최대 30억원 투입

박찬호 | 기사입력 2022/09/20 [13:59]

양재천길, 합마르뜨, 장충단길 등 5개 골목상권, 서울대표 로컬브랜드로 집중 육성

(1년차)기반조성 →(2년차)자생력 확보→(3년차)지속가능 운영...상권별 최대 30억원 투입

박찬호 | 입력 : 2022/09/20 [13:59]

 

 


올해는 상권별 특징반영해 브랜딩 방향 설정, 공간조성 및 상인역량강화로 경쟁력 확보

 

‘로컬브랜드 상권 육성사업’은 ‘골목이 살아야 지역경제가 살아난다’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서울시가 2022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서울시가 잠재력 있는 골목을 서울 대표 상권으로 발전시키는 ‘로컬브랜드 상권 육성사업’을 9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4월 ▲양재천길(서초구) ▲합마르뜨(마포구) ▲장충단길(중구) ▲선유로운(영등포구) ▲오류버들(구로구) 등 5곳의 상권을 선정한 서울시는 상권당 3년간 최대 30억원의 예산과 각종 시설 및 인프라, 콘텐츠 등을 집중투입해 시민들의 발길을 끄는 상권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설·인프라 등의 ‘하드웨어’와 콘텐츠·커뮤니티 등 ‘소프트웨어’, 소상공인 역량강화 등 ‘휴먼웨어’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지역 특성을 살린 골목브랜드를 런칭하고, 단순 소비 공간이 아닌 로컬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상권조성 1년 차인 올해는 선정된 5개 상권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수요 파악 후 상권별 브랜딩 방향을 설정하고, 로컬플랫폼 공간조성과 이벤트 개최 등을 통해 상권 인지도와 소비자 관심을 높이는데 집중한다. 

 

이와 함께 방문할인 프로모션, 점포 환경개선 컨설팅을 통해 상인들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상권 조성에 핵심이 되는 지역 내 소상공인 역량 강화와 상인조직화에도 힘을 쏟는다. 

 


금년에는 브랜딩 콘셉트를 상권에 내재화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상인·주민 등 상권 주체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상권의 BI(Brand Identity) 요소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상권별 브랜딩 콘셉트를 반영,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플랫폼인 ‘커뮤니티 공간’을 10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이 공간에서는 골목상권을 찾는 소비자, 골목상권에 사는 주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와 전시, 원데이클래스 등을 개최하여 즐길거리가 넘치는 곳으로 만들고, 상인들의 제품과 식음료를 체험, 시식할 수 있도록 하여 판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로컬상권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10월~12월에는 15개 내외의 ‘로컬컬쳐 이벤트’도 개최한다. 

 

이외에도 현재 음식배달플랫폼을 통해 포장주문시 할인 행사도 진행 중이며, 헤어샵, 꽃집, 세탁소 등 생활서비스 업종 대상 방문 할인프로모션도 10월부터 진행 계획이다.

 

포장할인프로모션(쿠팡이츠, 배달의 민족)은 9월 26일까지 진행 하며, 10월에는 업체를 확대해 추가 진행할 예정이다.

 

방문할인프로모션(당근마켓)은 식음료 업종 외 생활서비스 업종을 대상으로 10월 중순부터 11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로컬상권 조성의 핵심이 될 상인들의 자생력을 키우고 상권 자체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잠재력있는 상인을 선발해 매력적인 로컬브랜드로 성장시키는 ‘브랜딩 액션러닝 프로그램’을 10월부터 시작한다. 100여 개의 점포에 대한 환경개선 컨설팅도 실시해 노후화되고 미정돈 된 점포 공간에 대한 재정비도 지원한다. 낙후된 골목상권이 아닌 소비자들이 찾고 싶은 상권으로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러한 세부적인 사업을 빈틈없이 추진하여 올해 1단계에 속하는 상권기반을 구축하고 매출 증대 등 사업 효과성을 분석하여, 2023년에는 상권 자생력 확보, 2024년에는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한 생태계 조성 등을 체계적으로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근래 서울시 상권활성화담당관은 “골목이 살아야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고, 지역경제 변화는 이제 소비자는 물론 상인, 주민 등 상권구성원들이 핵심이 되어 이끌어 내야한다”며 “서울시가 골목의 로컬브랜드를 서울의 대표 상권으로 육성하기 위한 첫걸음을 뗐고 선정된 상권이 지속력과 자생력을 갖춘 서울의 대표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집중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2022.09.21] 시청앞 화단에 피어나는 가을꽃
이전
1/20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