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에서 편하게 출력할수 있는 무인 프린트샵 생겨

서울교통공사, 무인(無人) 인쇄 전문업체 ‘유피소프트’와 사업계약 체결

박찬호 | 기사입력 2022/10/04 [12:09]

서울 지하철에서 편하게 출력할수 있는 무인 프린트샵 생겨

서울교통공사, 무인(無人) 인쇄 전문업체 ‘유피소프트’와 사업계약 체결

박찬호 | 입력 : 2022/10/04 [12:09]

 

 (사진=서울교통공사)


올해 7월, 3호선 불광역을 시작으로 4개 점포 시범 운영…시민 호응에 6개소 확장

7호선 태릉입구역 등 확장한 6개 점포 올해 말 순차적 오픈 예정

 

서울 지하철역 곳곳에 ‘무인(無人) 인쇄소’(무인 프린트샵)가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8월 ‘무인 프린트샵’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유피소프트와 8월 말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유피소프트는 24시간 무인 출력 서비스 제공을 통해 직장이나 학교, 거주지를 중심으로 전국에 120개 점포를 운영 중인 무인 인쇄소 운영 전문 기업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거래가 활성화되는 사회적 변화에 따라 학교나 직장, 거주지 등 무인 인쇄소(프린트샵) 수요층이 많은 역사 내 유휴상가를 우선 발굴하여 사업을 추진했다. 

 

올해 7월 3호선 불광역을 시작으로 4개 역사에서 시범적으로 운영을 시작했고, 이후 높은 시민의 호응에 7호선 태릉입구역 등 6개 역사에 일괄 유치했다.  6개 역사는 영업 준비를 마친 곳부터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인쇄소(프린트샵)를 이용하려면, 매장 내 컴퓨터에서 전자우편이나 USB 등으로 원하는 파일을 내려받아 지정한 뒤 복합기에서 선택해 출력하면 된다. 

 

결제는 신용카드나 티머니 교통카드로 가능하다. 회원가입 등의 절차도 필요하지 않아 무인기기 이용이 낯선 어르신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안내문이 모든 매장에 부착되어 있고, 매장 내 번호로 문의할 수도 있다.

 

지하철 역사에 입점한 무인 인쇄소(프린트샵)를 통해 시민은 시간·공간적 제약 없이 출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업자도 무인 운영을 통한 운영비를 줄일 수 있어, 시민 편의 증대 사업의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

 

정선인 서울교통공사 신성장본부장은 “무인 인쇄소(프린트샵) 사업은 무인 매장의 장점을 접목한 다양한 업종을 지하철 역사에 유치하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다.”라며, “앞으로도 사업자와의 공생과 이용 시민의 만족도 향상을 모두 이룰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