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에 이르는 지역화폐 사용 의향이 인센티브·할인율 혜택 줄면 48%로 감소

경기도민 77% “경기지역화폐 사업 앞으로도 계속돼야”

송완섭 | 기사입력 2022/10/05 [13:20]

81%에 이르는 지역화폐 사용 의향이 인센티브·할인율 혜택 줄면 48%로 감소

경기도민 77% “경기지역화폐 사업 앞으로도 계속돼야”

송완섭 | 입력 : 2022/10/05 [13:20]

     


도민 80%, 경기지역화폐 정책 추진 “잘했다”

도민 80%, 경기지역화폐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이 된다”

경기지역화폐 이용자 83%, 앞으로도 동네가게나 전통시장 ‘방문할 의향이 있다’

 

정부가 내년 지역화폐 지원예산 전액 삭감을 결정한 가운데 현재 6~10% 수준의 경기지역화폐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면 경기도민의 경기지역화폐 사용자가 대폭 감소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9월 15일부터 26일까지 도민 2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향후 경기지역화폐 사용 의향은 81%로 매우 높은 고객충성도를 보였지만 현재 6~10% 수준의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 경우 지역화폐 사용 의향 비율이 48%로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지역화폐 예산과 관련해 ‘혜택이 유지되도록 기존 예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50%)와 ‘혜택이 늘어나도록 예산을 증액하는 것이 좋다’(23%)에 대다수 공감했다. ‘혜택이 줄더라도 예산을 감액하는 것이 좋다’는 15%에 그쳤다.

 

내년에도 지역화폐 예산을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69%가 동의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9%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7%는 경기지역화폐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80%는 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경기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도 80%였다. 

 

최근 1년간 경기지역화폐 이용 경험률은 71%였다. 이용자들은 경기지역화폐를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협 직영매장’(37%)이나 ‘식당, 카페 등 음식점’(29%), ‘제과, 정육 등 식품·음료 판매점’(13%) 등에서 많이 사용했고, 월평균 사용액은 16만 6천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자들은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하는 이유로 ‘충전 시 6~10% 인센티브·할인 혜택’(69%)을 가장 높게 꼽았다. 이어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돼서’(28%), ‘현금영수증 및 30% 소득공제 혜택이 있어서’(26%), ‘일반 신용카드처럼 편리하게 쓸 수 있어서’(23%) 등의 순으로 높게 응답했다. 

 

이용자의 79%는 경기지역화폐 정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였다. 이 같은 만족률은 2019년(37%) 대비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다.

 

경기지역화폐 사용은 소비패턴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 중 ‘경기지역화폐사용을 위해 한 번도 이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46%, ‘경기지역화폐 사용을 위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 이용 횟수가 평소 대비 늘었다’는 과반인 57%였다. 

 

또한 앞으로도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83%로 확인됐다.

 

경기지역화폐 미사용자에게 사용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도 물어본 결과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 사용할 수 없어서’(40%)가 가장 높았고, ‘다른 시·군에서 사용할 수가 없어서’(29%), ‘가맹점이 많이 없을 것 같아서’(29%), ‘사용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26%), ‘사용 방법이 불편할 것 같아서’(2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