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선(트램) 본공사 착공…서울시, 57년 만에 서울 트램 부활

5호선 마천역~8호선 복정역·남위례역, 총 연장 5.4㎞...2025년 9월 개통 예정

김성 | 기사입력 2022/11/28 [09:03]

위례선(트램) 본공사 착공…서울시, 57년 만에 서울 트램 부활

5호선 마천역~8호선 복정역·남위례역, 총 연장 5.4㎞...2025년 9월 개통 예정

김성 | 입력 : 2022/11/28 [09:03]

 

 위례선 조감도 (자료=서울시)


공중 설치되는 전차선 없어 도시미관 해치지 않아, 장지천 교량 건설, 차량기지 전면 지하화

 

57년간 멈춰섰던 서울 트램이 위례선 노면전차(트램)로 부활된다. 5호선 마천역부터 8호선 복정역·남위례역을 잇는 위례선이 이달 말 착공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위례선(트램) 도시철도 건설사업의 사업계획이 2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됨에 따라 오는 11월 말부터 본공사를 착공한다고 밝혔다. 

 

 위례선 위치도   (자료=서울시)


위례선(트램) 도시철도는 마천역(5호선)~복정역(8호선‧수인분당선)·남위례역(8호선)을 잇는 총 연장 5.4㎞에 총 12개소(환승역 3개소)의 정거장을 노면전차(트램)로 연결하는 친환경 신교통사업이다. 총사업비는 2천614억원이다.

 

서울시는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작해 2025년 9월에 위례선을 개통할 계획이다.

 

위례선(트램) 사업의 열차는 1대당 객차가 5칸(모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10대의 열차가 출·퇴근 시간대에는 5분, 평시간대에는 10분 간격 (지선은 출퇴근시 10분, 평시 15분)으로 운행될 계획이다.

 

차량은 국내 최초로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교통약자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차량 상부에 전기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어 초저상 차량구조로 제작된다. 특히 차량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전선, 즉 가선이 필요없기 때문에 도시미관을 저해하지 않는다.

 

차량기지는 전면 지하화하여 지상은 공원과 녹지로 조성하여 지역 주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제공된다.

 

위례선이 지나는 장지천에 수변공원과 조화되는 케이블 형식의 교량이 건설되고, 이용자를 위한 전망대와 보행로 및 자전거도로가 설치되는 등 디자인과 편의성을 모두 고려하여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조성된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2025년 9월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공정과 안전을 꼼꼼히 챙기도록 하겠다”라며,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 도입이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 불편해소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운영 중단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이전
1/22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