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환희 서울시의원, 태릉연지(蓮池)를 습지 및 완충구역으로 지정해야

건강도 지키고, 문화 및 환경을 보전하는 태릉연지 플로깅 걷기대회

오양택 | 기사입력 2022/11/28 [15:26]

박환희 서울시의원, 태릉연지(蓮池)를 습지 및 완충구역으로 지정해야

건강도 지키고, 문화 및 환경을 보전하는 태릉연지 플로깅 걷기대회

오양택 | 입력 : 2022/11/28 [15:26]

 

 

 공릉동 근린공원(출발), 경춘선숲길∼태릉연지(코스) 플로깅 걷기대회 모습


서울시의회 박환희 운영위원장(국민의힘, 노원2)은 지난 26일 공릉동 근린공원(출발), 경춘선숲길∼태릉연지(코스) 등에서 학생 및 시민들이 함께한 ‘플로깅 걷기대회 및 전문가 정책세미나’에 참석했다고 28일 밝혔다.

 

플로깅(plogging)은 걸어서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도 하고 마을 명소도 함께 둘러보는 의미있는 행사로, 이번 행사에는 세계문화유산 조선왕릉 태릉 연지(습지) 보존에 관심이 있는 학생과 시민들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1부, 2부로 나뉘어 진행되었는데, 1부는 세계문화유산인 조선왕릉 태릉과 천연기념물이 서식하는 연지(습지) 일대를 중심으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대회를 진행했다. 

 

2부에는 태릉 연지(습지) 보존을 위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향후 활동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박환희 위원장은 “태릉의 완충구역으로 태릉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스폰지 역할을 해 온 연지(蓮池)에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조성되어 세계문화유산 지정 당시의 태릉경관이 훼손될 경우, 자칫 독일의 ‘드레스덴 엘베계곡’처럼 세계유산 등재가 취소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태릉 연지일대에서 건강도 지키고, 문화 및 환경을 보전하는 뜻깊은 행사가 진행된 데에 대해 벅찬 감동을 느낄 수 있었으며, 태릉연지 플로깅대회가 매년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운영 중단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이전
1/22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