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세 가지 정당성’ 밝히며 GTX-D 강동-하남 경유 반영 촉구

GTX-D노선 B/C(비용 대비 편익) 1.02로 사업성 결론

이현식 | 기사입력 2021/05/14 [17:38]

김상호 하남시장, ‘세 가지 정당성’ 밝히며 GTX-D 강동-하남 경유 반영 촉구

GTX-D노선 B/C(비용 대비 편익) 1.02로 사업성 결론

이현식 | 입력 : 2021/05/14 [17:38]

 

  ‘강동구 ․ 하남시 GTX-D노선 공동유치위원회’가 국토교통부를 항의방문해서 GTX-D 노선의 강동구-하남시 경유 반영을 주장하는 3가지 정당성을 밝혔다. (사진=하남시)

 

수도권 서부와 동부를 잇는 김포·강동·하남시 125만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균형발전
하남시와 경기도 등이 공동제안한 68㎞ 노선으로 이어져야 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12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를 항의 방문, GTX-D 노선에 강동구-하남시 경유를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하남시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발표에서 하남시가 경기도 등과 공동건의한 GTX-D 노선이 김포~부천으로 대폭 축소된 것을 항의하기 위해, 이날 김상호 시장·이정훈 강동구청장 등 ‘강동구 ․ 하남시 GTX-D노선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유치위원회’)가 국토교통부를 방문했다.

 

김 시장 등 유치위원회는 ‘GTX-D 노선 강동구-하남시 경유 반영 촉구 결의문’을 낭독하고, 의견 등을 개진하며 항의 집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GTX-D 노선의 강동구-하남시 경유 반영을 주장하는 3가지 정당성을 밝혔다.

 

그는 “첫째, 수도권 서부와 동부를 잇는 김포·강동·하남시 125만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균형발전이라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며, “둘째는 광역철도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시와 경기도 등이 공동제안한 68㎞ 노선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은 GTX-D노선의 타당성 조사 핵심인 B/C(비용 대비 편익)가 1.02가 나와 사업성이 있다는 결론이 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GTX-D 노선 강동구-하남시 경유 반영을 수용할 때까지 하남시와 강동구 시민, 이정훈 구청장, 지역 국회의원 등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상호 하남시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하남시·강동구 지역구 국회의원 및 주민대표로 구성된 ‘유치위원회’를 지난해 8월 발족, 국회에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공동대응 해 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순신 장군과 세종대왕 일상
메인사진
[2021.06.24] 청계천 물길이 시원하게 느껴지는 여름날의 오후
이전
1/4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